中 석경산구, 자매도시 마포구에 ‘코로나19’ 방역물품 지원
中 석경산구, 자매도시 마포구에 ‘코로나19’ 방역물품 지원
  • 허인 기자
  • 승인 2020.03.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2만 매·장갑 2만 켤레·보호복 200벌 등 5000만원 상당
중국 북경시 석경산구가 자매도시인 마포구에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사진=마포구)
중국 북경시 석경산구가 자매도시인 서울 마포구에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사진=마포구)

중국 북경시 석경산구가 자매도시인 서울 마포구에 마스크, 장갑, 보호복 등 5000만원 상당의 코로나19 방역물품을 보내왔다.

구는 지난 25일 자매도시인 중국 북경시 석경산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사용하라며 마스크 2만매, 라텍스 장갑 2만 켤레, 보호복 200벌 등 총 500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26일 구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석경산구는 한국 내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걱정하며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일조하겠다는 뜻을 구에 전달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석경산구가 준비해 보낸 방역물품은 인천공항의 통관 절차를 거쳐 25일 오전 9시경 구청에 도착했다. 방역물품은 마스크 2만매, 라텍스 장갑 각 2만 켤레, 보호복 200벌로 확인됐다.

석경산구는 방역물품과 함께 보낸 메시지에서 “마포구와 함께해 온 24년의 우정은 오랜 세월에 걸쳐 돈독해졌다. 양 측이 손을 맞잡고 한마음으로 봄이 오기를 바란다”라고 응원의 뜻을 전했다.

구는 석경산구로부터 지원받은 방역물품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급히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마스크와 장갑은 감염 취약계층 및 방역활동 근무자 등에게 배부하고 보호복은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서 사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절정이던 지난 2월 석경산구에 보호복과 장갑 등 방역물품 3만여점을 지원한 바 있다. 당시 석경산구 리신 구장은 유동균 구청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구의 지원과 응원을 오래도록 가슴 깊이 새길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유동균 구청장은 “우리의 어려움을 걱정하고 응원해주는 친구가 있다는 사실에 가슴이 뭉클해졌다”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나 손실과는 반대로 이렇게 위기에서 함께 대응하고 이겨낼 수 있는 양측의 협력관계는 앞으로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 구청장은 이달부터 6월까지 4개월간의 급여 30%를 지역사회를 위해 기부한다고 전했다. 

유 구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침체되고 주민들의 생계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취약계층 주민들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이를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의 급여 기부액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