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광 HUG 사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급여 30% 반납
이재광 HUG 사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급여 30% 반납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0.03.26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4개월 동안 본부장 등 임직원 동참
이재광 HUG 사장. (사진=HUG)
이재광 HUG 사장. (사진=HUG)

HUG(주택도시보증공사)는 이재광 사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과 지역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급여 일부를 자진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HUG에 따르면, 이 사장을 비롯해 본부장 등 임원은 다음 달부터 4개월 동안 월 급여 30%를 반납할 예정이다.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해 취약계층 지원에 쓸 계획이다.

이재광 HUG 사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에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HUG는 지난 4일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를 위한 생필품 구호키트와 의료진을 위한 의료편의용품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지원한 바 있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