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교육청, 내 미원초등학교, 개학 연기로 인한 학생 학습권 보장 노력
가평교육청, 내 미원초등학교, 개학 연기로 인한 학생 학습권 보장 노력
  • 이상남 기자
  • 승인 2020.03.2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가평교육청 제공)
사진=(가평교육청 제공)

경기 가평교육청은 미원초등학교는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에 따라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학교는 사전 신청한 학부모를 대상으로 이날까지 3일간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방식으로 교과서를 직접 배부하였다.

교육청은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정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고자 현장 배부했다.

특히 위곡분교와 장락분교는 분교의 특성을 살려 교사들이 직접 방문해 교과서를 전달(문 앞 배달)하였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다음달 6일 개학 전에 교과서를 받아 학습 결손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또한 교사들은 학생들의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다문화 및 특별학급까지 매일 일일 학습과제를 주고 학생들의 피드백을 받고 있다.

학교관계자는 “애플리케이션 및 학교 홈페이지에 학급 과제방을 개설하여 매일 아침 안전교육 자료와 일일 가정학습 자료를 제공하”며 “온라인 학습을 안내하는 것을 넘어 학생들과 직접 소통하려는 노력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가평/이상남 기자

lsn754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