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옥 장관, 익산시 공동육아나눔터 긴급돌봄 점검
이정옥 장관, 익산시 공동육아나눔터 긴급돌봄 점검
  • 문석주 기자
  • 승인 2020.03.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시설 방역 관리 점검, 현장 목소리 청취
현장에서 이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공동체 돌봄망과 방역망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며 “공동육아나눔터는 주민 간 연대와 협력, 공동 책임 의식이 필요한 돌봄서비스이자 방역망으로 앞으로도 위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익산시도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익산시는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학부모의 돌봄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을 다음달 3일까지 일시적으로 긴급돌봄 시설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만 2세부터 12세 이하 자녀가 있는 가정에 무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평소 상시·일시돌봄으로 운영되던 초등생 전용 공동육아나눔터 2호점은 긴급돌봄시설로 전환되어 하루 평균 10~15명의 아동이 이용하고 있다.


sj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