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플랫폼시티 교통계획 주변 지역 연계 적극 검토”
백군기 용인시장 “플랫폼시티 교통계획 주변 지역 연계 적극 검토”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3.2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설계 용역 추진계획 보고회서 지시
경기도 용인시는 시청 영상회의실에서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 추진계획 보고회를 가졌다. (사진=용인시)
경기도 용인시는 시청 영상회의실에서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 추진계획 보고회를 가졌다. (사진=용인시)

“플랫폼시티의 교통계획을 수립할 때 주변 지역 전체의 교통 연계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도록 하라”

백군기 용인시장은 23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 추진계획 보고회에서 이같이 지시했다.

시는 경기도시공사에서 발주한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을 지난 16일 시작됨에 따라 향후 과업수행 계획과 주요 검토사항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교통 요충지에 자리 잡은 플랫폼시티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경부고속도로 IC를 신설하고 국지도 23호선 대체도로를 개설하는 등 주변 지역 교통개선을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플랫폼시티는 용인시가 100년 동안 먹고 살 수 있는 경제신도시가 돼야 한다”며 “수도권 남부의 랜드마크가 될 만큼 차별화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계획단계부터 철저히 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번 조사·설계 용역은 ㈜도화엔지니어링이 맡아 각종 인허가를 포함해 기본계획부터 세부 실시설계까지 수행하며, 본 용역 36개월, 관리용역 36개월 등 총 72개월 동안 진행한다.

이날 보고회는 GTX 용인역 복합환승센터 기본구상 및 사업성 검토 용역의 추진사항과 향후 환승시설, 버스터미널과 MICE·판매·업무시설 등의 기능도 함께 논의했다.

한편, 시는 플랫폼시티를 내년 초 구역지정과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2022년 초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해 착공할 계획이다.

[신아일보] 용인/김부귀 기자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