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여름철 수해 대비 '침수방지시설' 설치
서대문구, 여름철 수해 대비 '침수방지시설' 설치
  • 허인 기자
  • 승인 2020.03.2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지대주택 및 상가에 물막이판·역류방지기 등 무료 지원

서울 서대문구가 여름철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에 대비하기 위해 관내 저지대 주택과 상가 등에 침수방지시설을 무료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올해 물막이판, 옥내역류방지기, 수중펌프를 설치하는 데 2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물막이판은 저지대 주택과 상가 출입구, 반지하주택 창문 등에 설치해 비가 올 때 노면의 물이 안으로 들어오지 않도록 차단한다.

옥내 역류방지기는 빗물이 하수도를 통해 실내로 역류하는 것을 막는 장치로 화장실이나 싱크대 배수구에 설치한다. 또 수중펌프는 물을 퍼낼 때 사용한다.

희망 주민이나 상인이 동주민센터 또는 구청 안전치수과를 방문해 신청하면, 현장확인 후 6월까지 침수방지시설을 집중 설치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침수를 우려하는 주민과 상인 분들의 많은 신청을 바라며 설치 후 기능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에도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구청 안전치수과로 문의하면 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