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지역 기업·단체, 기탁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줄이어 답지
밀양지역 기업·단체, 기탁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줄이어 답지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3.2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밀양시지부·밀양시농축협운영협의회, 1,500만원 기탁
도림종합건설(주) 최금식 대표 200만원, 사회복지법인 나눔과 베품 200만원 기탁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밀양시 연합회 100만원
사진 밀양시
사진 밀양시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기약할 수 없는 가운데 밀양지역 기업·단체 등 각계각층의 기부 열기가 식을 줄 모르고 답지하고 있어 코로나19 조기종식에 전 시민이 힘을 보태고 있다.

경남 밀양시는 지난 19일 도림종합건설(주) 최금식 대표이사가 밀양시청을 방문, 관내 저소득층 및 코로나19 피해 관련 세대에 사용해달라며 성금 200만 원을 기탁했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이날 밀양시종합사회복지관을 운영하고 있는 사회복지법인 ‘나눔과 베품’에서 성금 200만 원,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밀양시 연합회도 성금 100만 원을 기부하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끝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밀양시
사진 밀양시

이어 지난 20일 NH농협은행 밀양시지부와 밀양시 농축협운영협의회에서 성금 15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날 밀양시청을 방문한 NH농협은행 손영희 밀양시지부장은 성금을 전달하면서 “지역사회 모두가 힘들어하는 모습에 함께 위기를 헤쳐나가자는 뜻으로 성금을 모았다. 하루 빨리 위기를 벗어나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신아일보] 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