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에 김정은 참관"
북한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에 김정은 참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3.22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시범사격은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새 무기체계의 전술적 특성과 위력을 재확증하고 인민군 지휘성원들에게 직접 보여주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보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시범사격 구령을 내리시자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주체탄들이 눈부신 섬광을 내뿜으며 발사돼 목표섬을 정밀 타격했다"면서 "비행궤도의 특성과 낙각 특성, 유도탄의 명중성과 탄두위력이 뚜렷이 과시됐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를 지켜본 뒤 "새로운 우리 식 무기체계들의 출현은 우리 국가 무력의 발전과 변화에서 일대 사변"이라며 "이러한 성과는 당의 정확한 자립적 국방공업 발전 노선과 국방과학 중시 정책이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우리가 최근에 개발한 신형 무기체계들과 개발 중에 있는 전술 및 전략무기체계들은 나라의 방위전략을 획기적으로 바꾸려는 우리 당의 전략적 기도 실현에 결정적으로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어떤 적이든 만약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히 기도하려 든다면 영토 밖에서 소멸할 수 있는 타격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놓아야 한다"며 "이것이 우리 당이 내세우는 국방건설 목표이고 가장 완벽한 국가방위 전략이며 믿을 수 있는 전쟁억제력"이라고 했다.

이번 참관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조용원·홍영성·김정식·현송월 등 간부들, 박정천 군 총참모장과 군단장들이 동행했다. 현지에서는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맞았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6시45분과 50분께 북한 평안북도 선천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이 발사된 것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는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비행특성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져 전술지대지미사일(19-4·북한판 에이테킴스) 또는 KN-23(19-1·북한판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