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합류 김의겸 "형제당 與와 다시 만날 것"
열린민주당 합류 김의겸 "형제당 與와 다시 만날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3.2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글… "언론 지형 근본적으로 바꾸거 싶은 마음 간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의 4·15 총선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두 형제 당은 문재인 성부의 성공을 위해 굽이치다 다시 한 바다에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다시 신발 끈을 고쳐 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분들이 계신다. 제 결심이 늦어진 것도 그 때문"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은 "하지만 강물은 외줄기로만 흐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김 전 대변인은 "열린민주당 비례 후보로 나선 것은 언론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해서"라면서 "지금처럼 소모적이고 전투적인 관계가 아닌, 생산적이고 균형 잡힌 관계를 만들어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일 아침 9시 대통령에게 언론 브리핑을 해드렸다"며 "제가 쓴 기사가 아닌데도 민망하고 죄송스러웠다. 대통령을 물어뜯거나 우리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기사가 태반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수언론에 대고 할 말은 한다고 했는데 혼자서는 역부족이었다"면서 "코로나19 사태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대통령의 침통한 표정이 떠오른다"고 언급했다. 

김 전 대변인은 "언론과 권력의 관계를 재정립하고, 서로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하는 입법이 필요하다. '아니면 말고' 식의 언론 보도로 피해를 보는 경우는 없어야 한다"면서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근본적으로는 몇몇 가문의 정파적 이해관계가 고스란히 지면과 화면에 투영되는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며 "쉽지 않은 일이다.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아보겠다. 대변인 시절 그랬던 것처럼 기꺼이 모난 돌이 되어 정을 맞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은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이끄는 열린민주당에 합류해 4월 총선에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다.

지난해 12월 전북 군산에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하려했으나 '재개발 지역 상가 매입 논란'과 관련한 당 지도부의 만류로 불출마 선언을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