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상경제체제 전환… "코로나19 경제위기 총력대응"
與, 비상경제체제 전환… "코로나19 경제위기 총력대응"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3.2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발맞춰 당 체제도 긴급 전환"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과 이해찬 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과 이해찬 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비상경제체제'로 전환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촉발한 경제 위기에 총력 대응하겠단 뜻을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비상경제대책본부' 가동을 소개하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능가하는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자세로 정부와 발맞춰 당 체제도 긴급히 비상경제체제로 전환하겠다"고 알렸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포함해 80조7000억원 규모의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했단 것을 부각하며 "이 자금을 무기로 중소기업·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기에서 구해내는 사상 최대 민생보호작전을 신속하게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비상경제대책본부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를 지낸 4선 김진표 의원이 맡았다.

대책본부는 △금융안정 △외환·거시경제 △재정 △산업지원 △자영업자·소상공인 △코로나 뉴딜 등 6개 분야별 태스크포스(TF·특별팀)로 구성했다.

김진표 본부장은 "중요한 것은 속도"라며 "비상경제대책본부는 정부가 당정(여당·정부) 협의를 통해 만든 정책을 지역에서 빠르게 집행하도록 현장 점검을 강화해 병목현상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국회를 통과한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각 지방자치단체가 비축한 재난관리기금을 긴급생활안전자금 용도로 필요한 곳에 먼저 지급하고, 이후 중앙정부가 보전해주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행정안전부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243개 지자체에 지자체 차원의 긴급지방추경 편성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의 협조를 당부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