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선대위 발대식… 황교안 등 '4인 공동선대위' 체제
통합당, 선대위 발대식… 황교안 등 '4인 공동선대위' 체제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3.2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총괄 선대위원장… 심재철·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맡아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인근 한 편의점에서 직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인근 한 편의점에서 직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20일 본격적인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4·15 총선 대비에 나선다.

선대위는 황교안 대표가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전체 선거를 지휘하기로 했다. 또 심재철 원내대표와 함께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통합당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은 각각 서울과 세종 등 권역별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