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가까스로 반등…다우, 0.95% 상승 마감
뉴욕증시, 가까스로 반등…다우, 0.95% 상승 마감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0.03.20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 스왑 확대 등 주요국 경기 부양 노력 작용
최근 1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변동 추이. (자료=뉴욕증권거래소 홈페이지)
최근 1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변동 추이. (자료=뉴욕증권거래소 홈페이지)

뉴욕증시가 통화 스왑 확대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부양책이 이어지며 상승마감했다.

19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8.27p(0.95%) 오른 20087.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1.29p(0.47%) 상승한 2409.39에, 기술주 중심 나스닥은 160.73p(2.3%) 오른 7150.5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세계경제 침체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경기 부양 노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한국을 비롯해 멕시코, 브라질 등 9개국 중앙은행과 각각 300억~600억달러 한도 통화스와프 체결을 발표했다. 

전 세계적 달러 자금 경색이 금융시장 불안의 주요 원인인 만큼 이를 완화하려는 조치다.  

또, 유럽중앙은행(ECB)은 '팬데믹 긴급매입 프로그램(PEPP)'이라는 7500억유로 규모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내놨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