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돌봄·요양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자가진단'
서대문구, 돌봄·요양시설 종사자 '코로나19 자가진단'
  • 허인 기자
  • 승인 2020.03.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8곳 시설 3200여명 긴급 자가진단…마스크 배부도

서울 서대문구가 코로나19 취약 주민들과의 접촉이 잦은 관내 ‘돌봄 및 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긴급 증상 관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타 지역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이에 따라 종합복지관, 장애인시설, 노숙인시설, 자활시설, 어린이집, 노인돌봄시설 등 서대문구 내 전체 298개 시설 3219명의 종사자(시설장 포함)들이 오는 20일까지 자가진단을 실시한다.

체크 내용은 37.5도 이상 발열 여부,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유무, 국내외 확진자 다수 발생 지역 방문 사실, 고위험군 해당 여부 등이다.

구는 전체 시설에 대해 진단 결과와 특이 사항을 제출하도록 했으며 의심 증상자가 나올 경우 서대문구보건소에 즉시 신고하고 조치 시까지 격리 상태를 유지하도록 안내했다. 아울러 구는 돌봄 및 요양시설에 대해 이용자, 종사자, 자원봉사자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고 외부인들의 방문 자제를 요청하도록 했다.

한편 구는 최근 경기도 광주시 소재 한 기업체가 구에 익명으로 기부해 온 마스크 약 2만매를 감염 취약 계층과의 접촉이 잦은 ‘돌봄 및 요양시설’ 종사자들에게 배부할 계획이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