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이란 재외국민 80명 수송 전세기 운항
아시아나항공, 이란 재외국민 80명 수송 전세기 운항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3.19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서 국내로 수송
19일 오후 4시30분 인천국제공항 도착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이란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웠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전세기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로 들어가 이란에서 이동해온 재외국민 80명을 태워 한국으로 수송하게 된다.

이들 재외국민들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좌석을 분산 배치해 앉게 된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동승 하는 캐빈 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호복과 보호장구가 함께 지급되고, 기내서비스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이란 재외국민 수송 전세기는 이날 오전 2시45분(현지 시간)에 두바이를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같은 날 오후 4시30분 도착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는 지난 17일 오후 11시50분 승객 없이 빈 비행기로 이륙하는 ‘페리 운항’으로 인천공항을 출발해 18일 오전 4시51분(현지 시간) 두바이 알막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최근 이란과 주변국 간의 항공노선이 축소돼 이곳을 오가던 우리 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번 전세기 운항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알막툼공항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제벨알리에 위치한 국제공항으로, 두바이 도심에서 남서쪽으로 약 37킬로미터(㎞) 떨어진 신공항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