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훈훈한 마스크 나눔 '잇따라'
서대문구, 훈훈한 마스크 나눔 '잇따라'
  • 허인 기자
  • 승인 2020.03.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광주시 소재 기업체, 익명으로 마스크 2만여매 기탁
서대문구에 어려운 이웃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서대문구)
서대문구에 어려운 이웃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에 어려운 이웃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마스크 기부가 잇따라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구는 경기도 광주시에 소재한 건강의료기기 업체가 최근 보건용 마스크 20160매를 구청으로 기부해 왔다고 18일 밝혔다.

익명을 희망한 이 업체의 대표는 "마스크 기부할 곳을 찾던 중 복지도시로 잘 알려진 서대문구가 떠올랐다"며 이를 취약 계층 주민들에게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마스크를 장애인활동지원사, 재가노인복지시설 요양보호사, 어린이집 긴급돌봄인력, 장애인단체 종사자, 청소 근로자 등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우리은행 서대문구청지점이 기부한 보건용 마스크 300매를 복지시설에, 의류대여 업체 ‘마이스윗인터뷰’가 기부한 면 마스크 300매를 서대문정담은푸드마켓 이용 주민들에게 배부한다.

‘마이스윗인터뷰’는 추가로 면 마스크 500매를 서대문구에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극동방송은 즉석밥, 라면, 손소독제, 마스크 등을 담은 키트박스 50개를 후원해 왔으며, 구는 이를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50가구에 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는 앞서 천 마스크를 직접 제작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누는 자원봉사 활동도 펼쳤다.

관내 자원봉사단체와 각 동 자원봉사캠프 회원, 서대문여성센터 자원봉사자 등 30여 명의 주민들이 재능기부로 마스크 1000매를 만든 것이다. 

구는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 서대문햇살아래장애인자립생활센터,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서대문지회를 통해 장애인활동지원사와 서비스 이용 장애인들에게 이 마스크와 전용 필터를 전달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꼭 필요한 때에 필요한 물품을 기부해 주신 분들이 우리 사회가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는 데 큰 희망을 주고 계시다”며 “귀한 뜻이 담긴 기부 물품을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잘 배부하겠다”고 밝혔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