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G20 화상회의, '코로나19' 경제 회생 국제공조 있어야 해서"
문대통령 "G20 화상회의, '코로나19' 경제 회생 국제공조 있어야 해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3.1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감염병 대응 방법 공유할 목적도"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 대해 "우리의 감염병  대응 방법을 상대국이 원하면 공유할 목적도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최근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제안한 배경에 대해 이같이 밝힌 뒤 "보다 근본적으로는 각국이 경제 회생과 위기관리를 위한 국제공조가 있어야 한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는 감염병 때문에 전면 입국제한을 하는 나라가 있어도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의 입국을 허용하는 문제 등을 G20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제 협력과 연대를 강조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G20 차원의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보자고 화답했다.

이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15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에서 G20 화상회의 제안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했으며, 미국 측은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