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사업 본격 추진
강화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사업 본격 추진
  • 백경현 기자
  • 승인 2020.03.16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개 농가 선정, 사업비 총 2억3000만원 투입
 

강화군은 고라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지원 사업’ 대상자를 선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야생동물 피해예방 설치지원 사업은 야생동물로 인한 농업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철선울타리, 방조망 등 시설물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비용의 60%를 군에서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한다.

군은 올해 선정된 119개 농가에 사업비 2억3000만 원을 투입해 야생동물 피해예방 사업을 5월 중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22명 규모의 ‘피해방지단’을 구성해 고라니, 멧돼지 등을 포획하고 기피제를 배포하는 등 야생동물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작물의 훼손 방지와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해 농작물의 피해 예방은 물론, 안정적인 농업경영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