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4000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현대重, 4000억원 규모 신형 호위함 1척 수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3.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Ⅲ' 상세설계·건조 계약 체결
고성능레이더와 복합추진체계 탑재로 작전 수행능력 강화
현대중공업이 건조할 예정인 ‘울산급 Batch-Ⅲ’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할 예정인 ‘울산급 Batch-Ⅲ’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대한민국 해군의 최신형 호위함 건조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총 4000억원 규모의 ‘울산급 Batch-Ⅲ 상세설계와 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총 6척의 3500톤(t)급 신형 호위함 건조 사업 중 첫 번째 함정이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6년 방위사업청과 ‘울산급 Batch-Ⅲ 탐색개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 호위함을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24년 대한민국 해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미터(m), 너비 15m, 무게 3500t으로, 최대 시속 55킬로미터(㎞)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또 360도 전방위 탐지, 추적, 대응이 가능한 4면 고정형 다기능 위상배열레이더를 탑재해 기존의 울산급 호위함 대비 대공 방어 능력을 크게 강화했다.

특히, 하이브리드(복합식) 추진체계 방식을 적용해 소음이 적은 전기 추진 방식으로 잠수함의 탐지 위협에서 벗어나면서 유사시 가스터빈 추진을 이용한 고속 운항이 가능해 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호위함의 설계·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차기 한국형 이지스구축함(KDDX) 개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은 “대한민국 해군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최신형 호위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돼 기쁘다”며 “호위함의 성공적인 건조와 인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75년 국내 첫 전투함인 울산함을 시작으로, 국내 첫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현재까지 80여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건조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