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이사회 중심 전문경영인 체제 강화
대림산업, 이사회 중심 전문경영인 체제 강화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3.1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욱 회장, 사내이사 내려놓고 그룹 글로벌 사업 집중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대림산업이 12일 이사회를 통해 이사회 중심 전문경영인 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해욱 대림 회장은 사내이사 연임을 하지 않기로 했다. 이 회장은 그룹 회장으로서 그룹의 비전인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한 역할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사회 내에 설치된 내부거래위원회는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구성원을 전원 사외이사로만 한정하기로 했다.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는 사외이사 3명과 사내이사 1명 등 이사 총 4명을 배치했지만, 이 중 사내이사 1명을 제외하기로 했다.

대림산업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도 확대한다. 대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5대 나눔'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대림문화재단 및 수암장학재단을 통한 예술과 문화, 학술 및 장학지원을 확대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대림산업은 지난해 주택사업과 석유화학사업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 1조 클럽에 가입하는 성과를 낸 바 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