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소방서, 봄철 소방안전대책 추진
구리소방서, 봄철 소방안전대책 추진
  • 정원영 기자
  • 승인 2020.03.1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구리소방서는 화재가 빈번한 봄철을 맞아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 3개월간 대형 화재 방지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한 봄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봄철은 건조한 날씨와 부주의 등으로 인한 산불·임야 화재 빈도가 높은 계절이다. 구리시는 최근 5년(2015~2019년)간 연평균 194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이 중 봄철(3~5월)에만 39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주요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112건(57.7%)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이 43건(22.1%)으로 뒤를 이었고, 봄철 화재는 주거시설보다 임야가 31.9%로 높은 점유율을 보이는게 특징이다.

또한 해빙기 축대 붕괴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소방서는 한발 앞선 예방과 대응으로 대형 화재 근절과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봄철 소방안전대책 주요 내용으로 △취약계층 화재예방대책 △주요 행사장 및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비상구 폐쇄 등 불시 단속 강화 △소규모 숙박시설 인명피해 저감 △공동주택 소방안전관리 강화 등을 중점 진행한다.

김종성 재난예방과장은 “지속적인 화재 예방 홍보와 봄철 계절적 특성을 고려한 소방안전대책으로 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정원영 기자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