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비비 7259억원' 지출 의결
코로나19 '예비비 7259억원' 지출 의결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3.10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역·치료·방역·생활 지원 등에 사용
10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사진=기재부)
10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사진=기재부)

정부가 코로나19 검역과 방역, 환자 치료 및 생활 지원 등에 사용하기 위해 7200억원이 넘는 예비비를 추가로 푼다.

정부는 10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목적 예비비 7259억원 지출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비비는 코로나19 검역·검사를 비롯해 △격리·치료 △방역 △생활 지원 및 손실 보상 △방역 대응 체계 운영 등에 사용한다.

우선,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선별검사 수요 증가를 고려해 진단·검사비로 332억원을 반영했다. 신속한 환자 치료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 확대와 중증환자 집중 치료 병상 확충 등 환자 격리·치료에는 1296억원을 쓴다.

보건소와 검역소, 의료기관 등에 개인보호구와 감염 예방 물품 키트, 치료제 등을 지원하는 데 359억원을 투입하고, 격리된 치료자에 대한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로 5186억원을 지원한다.

또, 신속한 코로나19 관련 상담을 위해 1339 콜센터 인력을 추가 증원하고,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서버를 보강하는 데 63억원을 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방역 없이는 경제도 없다'는 인식하에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예비비 지원 등 가용한 모든 조치들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목적 예비비 지출 결정에 앞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예비비로 총 1862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