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
부평,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지원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0.03.0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물인터넷 기술 시스템 개선 등에 1억원 투입

인천시 부평구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지원한다.

8일 구에 따르면 중소기업 생산공정 개선을 위해 사물인터넷 기술 및 제조 자동화설비와 시스템 개선 등에 사업비 1억원을 투입한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4차 산업혁명에 앞서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인천에서는 재단법인 인천테크노파크와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가 주관하고 있다.

구도 정부가 주도하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지원사업과 민간기업(대기업)이 주도하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에 동참함에 따라 민간의 자발적 확산체계를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업은 스마트공장이 구축되지 않은 기업을 대상으로 솔루션 및 연도설비의 최초 구축비를 지원하는 ‘신규 구축’과 이미 구축된 스마트공장의 활용·보급 수준 향상을 위해 시스템의 고도화와 스마트공장 설비 등 연계시스템을 추가하는 ‘고도화’ 사업으로 나눠 진행한다.

구는 이달 중 위·수탁 협약 및 사업공고 후 대상 업체를 모집·선정한다.

차준택 구청장은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부평의 중소기업이 근로시간 단축 등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생산성 강화로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제조업 발전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부평구에서도 더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 관계자는 “지역 기업들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특히 기업 간 교류와 화합이 중요하다”며 “기업이 일하기 좋은 부평구, 기업 간 서로가 돕고 배려하는 환경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