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키코 배상 수락기한 '재연장' 요청
신한은행, 키코 배상 수락기한 '재연장' 요청
  • 이소현 기자
  • 승인 2020.03.0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 전원 동의 못 얻어 긴급이사회 불발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사. (사진=신아일보DB)
서울시 중구 신한은행 본사. (사진=신아일보DB)

신한은행이 금융감독원이 권고한 '키코 배상' 관련 안건을 다루려던 긴급이사회를 열지 못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계획됐던 긴급이사회는 이사 전원의 동의를 얻지 못해 무산됐다.

신한은행은 이에 따라 금감원에 유선으로 키코 배상 수락기한 재연장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감원이 배상을 권고한 6개 은행 중 하나·대구·신한은행 총 3곳이 3번째 재연장을 요청했으며, 산업은행과 한국씨티은행은 거부, 우리은행은 수용한 상태다.

[신아일보] 이소현 기자

sohy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