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유통망·협력사 상생안 마련…'코로나19' 함께 극복
SK텔레콤, 유통망·협력사 상생안 마련…'코로나19' 함께 극복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3.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리점 유동성 확보 위해 인센티브 350억 선지급
(이미지=SK텔레콤)
(이미지=SK텔레콤)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유통망, 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들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인센티브와 공사대금의 조기지급을 비롯해 결제기한 연장, 매장 운영비 지원 등이 골자로, 총 1130억원 규모다. 

SK텔레콤은 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종합 상생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유동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750여개 대리점들을 위해 이달 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원을 지난 4일부로 조기 지급했다.

또 유통망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한 운영비 4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해당 지원금은 현장 직원 관리, 마스크·손소독제·매장방역과 같은 구호품 구매, 여신(與信) 이자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소재 대리점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 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규모) 해주고, 매장 운영비 10억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주들과 매장 직원의 고충을 함께 나누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인프라를 관리하는 외부 협력사와의 상생방안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140여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 공사 대금 중 일부를 이달 중 조기 지급한다. 총 230억원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들에 지급된다.

또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들도 다음달 중 받게 될 용역 대금 약 100억 원을 이달 중 미리 지급받는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에도 유동성 제고 지원책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협력사 유동성 지원에는 SK브로드밴드도 동참한다. SK브로드밴드는 70여개 공사 업체에 상반기 공사 대금 80억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하고, 중소 유지·보수 업체 용역비 30억원도 한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위기상황일수록 기간통신사의 통신 서비스 품질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SK텔레콤의 통화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는 협력사와 현장 직원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동반성장 협약을 맺은 187개 중소기업에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다각도로 고민했다”며 “이번 지원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외부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유통망, 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들을 위해 지원에 나섰다. 인센티브와 공사대금의 조기지급을 비롯해 결제기한 연장, 매장 운영비 지원 등이 골자로, 총 1130억원 규모다. 

SK텔레콤은 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종합 상생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SK텔레콤은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유동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750여개 대리점들을 위해 이달 말 지급 예정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원을 지난 4일부로 조기 지급했다.

또 유통망의 원활한 운영을 돕기 위한 운영비 4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해당 지원금은 현장 직원 관리, 마스크·손소독제·매장방역과 같은 구호품 구매, 여신(與信) 이자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소재 대리점에는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 기한을 1개월 연장(400억 규모) 해주고, 매장 운영비 10억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주들과 매장 직원의 고충을 함께 나누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인프라를 관리하는 외부 협력사와의 상생방안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140여개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 공사 대금 중 일부를 이달 중 조기 지급한다. 총 230억원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들에 지급된다.

또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들도 다음달 중 받게 될 용역 대금 약 100억 원을 이달 중 미리 지급받는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에도 유동성 제고 지원책을 추가 시행할 방침이다.

협력사 유동성 지원에는 SK브로드밴드도 동참한다. SK브로드밴드는 70여개 공사 업체에 상반기 공사 대금 80억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하고, 중소 유지·보수 업체 용역비 30억원도 한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억 원 규모의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위기상황일수록 기간통신사의 통신 서비스 품질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SK텔레콤의 통화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는 협력사와 현장 직원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동반성장 협약을 맺은 187개 중소기업에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다각도로 고민했다”며 “이번 지원이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외부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