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기준금리 0.5%p 인하…"코로나19 리스크 대응"
美 연준, 기준금리 0.5%p 인하…"코로나19 리스크 대응"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3.0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FOMC 정례회의 앞두고 '전격적 결정'
"바이러스가 경제활동 리스크 높이고 있다"
지난 3일(한국시각)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구 앞에서 미국행 항공기 탑승객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3일(한국시각)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구 앞에서 미국행 항공기 탑승객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美) 연준이 오는 18일(이하 현지시각)로 예정된 FOMC 정례회를 앞두고 기준금리 0.5%p 인하를 단행했다. 코로나19가 경제활동 리스크를 높이고 있다며 이번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는 3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를 0.5%p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졌으며,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기존 1.50~1.70%에서 1.00~1.25%로 내려갔다.

기준금리는 0.25%p씩 조정하는 게 보통이지만, 연준은 0.5%p를 내리며 적극적인 통화 완화에 나섰다.

오는 18일 FOMC 정례회의가 예정됐지만, 이에 앞서 선제적으로 금리 인하를 단행한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연준은 미국 경제의 펀더멘털은 여전히 강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경제활동 리스크를 높이고 있다며 최대 고용과 물가안정이라는 목표 달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FOMC가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졌고, 이런 상황이 미국 경제에도 적잖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28일 긴급성명을 통해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하겠다"면서 적극적인 시장 개입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달 27일(한국시각) 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을 결정한 바 있다.

우리나라 역시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가 우려되면서 금리 인하를 기대하는 전망이 많았지만, 금통위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본다는 입장을 내놨다.

당시 금통위는 코로나19 확산 정도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가계부채 증가세 등 금융 안정 상황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