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종교행사 등 자제해달라… 거리두기 안타까운 일"
정총리 "종교행사 등 자제해달라… 거리두기 안타까운 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2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서 닷새째… "광범위 검사하는 게 환자수 증가 이유 중 하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와 관련, 국민에게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당분간 온 국민의 협조가필요하다"면서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공간에서 모이는 자리나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닷새째 대구에 상주하며 코로나19 범정부 대응전의 진두지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기업은 재택근무와 연가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께서는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또 "환자를 조기에 찾기 위해 광범위 검사를 하는 게 환자 수가 많이 늘어나는 이유 중 하나"라며 "이런 상황이 계속될지 걱정"이라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어 "대구를 위한 지원이 절실하다"며 "의료계와 시민사회, 지방과 중앙이 모두 한 마음으로 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800명 넘는 의료인들이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봉사를 자원했다. 시민들 기부도 쇄도하고 있다"면서 "의료계, 시민사회, 지방과 중앙이 한마음으로 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감사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가파른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며 "더 많은 지원과 응원이 필요하다. 의료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건지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거리두기'가 불신과 차별로 이어져선 안 된다"며 "최근 대구·경북 지역 환자를 다른 지역 의료기관에서 거부하는 일이 있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총리는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될 때 위기 극복은 빨라질 수 있다"면서 "대구를 응원해달라"고 호소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