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국에 신천지 신도… 대구 사태처럼 벌어질까 걱정"
문 대통령 "전국에 신천지 신도… 대구 사태처럼 벌어질까 걱정"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4당 대표 회동서 "코로나19 방역 차원서 걱정 많다"
"중국인 입국금지, 우리도 금지 대상국 될 수 있어"
28일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회동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28일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회동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가 있어 대구 사태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의 대화에서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금 확진자가 나오는 대구·경북에서 병상 확보에 대한 우려의 말씀이 있었다"며 "이 문제를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가 함께 논의·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또 중국인 입국금지 요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2월 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고, 하루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으로 줄었다"며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에 치환돼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의 금지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확진자가 늘면서 다른 나라가 (우리 국민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 대해 걱정이 있고,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겠다"고도 전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