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하나로마트, 하루 55만장 마스크 판매…대구·경북 우선
농협 하나로마트, 하루 55만장 마스크 판매…대구·경북 우선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02.2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취약계층 고려 서울·경기 제외 전 매장 공급
농협중앙회 전경. (제공=농협)
농협중앙회 전경. (제공=농협)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에 따라 마스크 공적판매처로 지정된 가운데, 하루 기준 55만장의 마스크를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역의 매장에서 판매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농협 하나로마트 매장에서 마스크가 공급될 계획이며,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지역부터 우선적으로 판매를 추진한다.

하나로마트에서 유통되는 마스크는 정부의 공적 판매계획에 따라 마진 없이 저렴하게 판매된다. 특히 농촌 지역민들과 취약계층을 포함한 최대한 많은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정부 방침에 따라 1인당 판매수량을 제한할 예정이다.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공적물량의 빠른 판매를 위해 확보 물량을 준비된 지역부터 판매를 순차적으로 시작하고, 업체 계약 등을 통해 추가 물량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공급현황과 마스크 배분결과, 지역수급 상황 등에 따른 정부의 마스크 공급 방침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