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중앙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서산시 자가격리 음성 1명
서산 중앙병원 '국민안심병원' 지정…서산시 자가격리 음성 1명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0.02.2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코로나19 감염과 관련 일일 상황보고를 통해 현재 서산시 자가 격리자는 1명이라고 밝혔다.

서산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자가 격리자는 지난 19일 구미에서 838번 확진자와 노출된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예방적 차원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또한 지난 19일 성일종 의원과 함께 사학법 관련 국회토론회에 참석한 사립학교 교직원 등 3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으며, 음성 판정받은 성 의원 또한 당분간 대민접촉을 자제한다고 밝혔다.

신천지 신도 모니터링은 충남도청에서 일괄 시행하고 발열 등 증상자 발생 시 서산시에서 관리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도내 신천지 교인 명단을 받아 도내 5255명 중 2717명을 1차 조사 완료했다.

1차 조사 완료자 중 기침, 발열 등 유증상이 있는 교인이 6개 시에 43명으로 파악됐으며, 이들에게는 해당 보건소에 명단을 통보해 진단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으며, 27일 전수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천안이 21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주 10명, 아산 9명, 서산 1명, 논산 1명, 보령 1명 등이다. 서산 태안지역에는 600여 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중 1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또한 서산의료원에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를 수용한다는 시중에 떠도는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서산중앙병원이 코로나19 감염에 걱정없이 진료가능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 우려 없이 일반 환자가 진료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대전과 충남에서 모두 8곳이 지정됐다.

대전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과 을지대병원, 유성선병원과 대전선병원, 대전한국병원 5곳이며, 충남은 서산중앙병원을 비롯해 천안충무병원, 논산 백제병원 등 3곳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전국 의료기관으로부터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은 결과 지금까지 상급종합병원 4곳, 종합병원 68곳, 일반병원 19곳 등 모두 91개 병원이 지정했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