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올해 정보화사업 시행계획 확정 발표
부산시, 올해 정보화사업 시행계획 확정 발표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2.2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782억원 투입, 스마트시티 110곳 구축

부산시는 24일 2020년도 제1차 정보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도 부산시 정보화 시행계획을 확정해 24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인간중심의 가치를 구현하는 스마트 시티 부산’이라는 정보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산시는 올해 제4차 정보화기본계획(2016~2020) 4대 목표인 △공유와 소통의 스마트 행정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 △행복하고 편리한 도시 △효율적 ICT 기반을 7개 분야로 구분해 110개 사업에 사업비 782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신규 사업이 전체 사업비의 61.7%인 482억 원을 차지한다.

아울러 블록체인·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산업 스마트 기술 선도사업 22개 사업에 422억 원(54%)을 투입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시티 부산 구현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7개 분야별로는 △산업정보화 분야 13개 사업(361억 원) △도시기반정보화 분야 23개 사업(155억 원) △행정정보화 분야 29개 사업(133억 원) △스마트시티 조성 분야 8개 사업(48억 원) △생활정보화 분야 12개 사업(38억 원) △e-거버넌스 구축 분야 16개 사업(32억 원) △정보복지 분야 9개 사업(15억 원) 순이다.

이번 계획은 학계와 정보통신(IT) 관련 협회, 관계기관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부산시 정보화위원회’의 면밀한 검토와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

주요 사업으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조성, 데이터 기반의 관광·상권·도시 분석사업, 스마트 교통운영시스템 구축,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시내버스 준공영제 회계 공유시스템 구축, 모바일 AI센터 운영, 아부바 부산육아종합정보 알림서비스 구축, 소방재난본부의 차세대 기반망 구축 등 산업·교통·물류·행정 전 분야에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이 상호 융합된 신기술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정보화 시행계획을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4차 산업 혁명시대 및 디지털 정부혁신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마트시티 부산 구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