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개학 전까지 돌봄교실 특별 운영”
김지철 충남교육감 “개학 전까지 돌봄교실 특별 운영”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0.02.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 연기 학사일정 차질 없게" 감염병관리대책반→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사진=충남교육청)
(사진=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24일 “학사일정에 차질 없게, 개학 전까지 돌봄교실을 특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청사 제1회의실에서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갖고 학사일정 조정, 돌봄교실 운영, 학교 방역과 시설사용 제한 등의 대책을 제시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실제 충남도교육청은 도내 유·초·중·고와 특수학교, 각종학교의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월에 개학을 예정하고 있던 6개교에 대해서는 24일부로 모든 교육 활동 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나머지 모든 학교도 다음달 9일로 개학이 미루어진다.

개학 연기에 따라 줄어드는 수업일수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을 단축해 확보할 예정이며, 휴업이 장기화할 경우 법정 수업일수(유치원 180일, 초중등학교 190일)의 10분의 1범위(유치원 18일, 초중등학교 19일)내에서 감축도 고려하고 있다.

김 교육감은 맞벌이 부부를 위한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 대책도 내놓았다. 그러면서 “이번 개학 연기로 발생하는 돌봄 수요를 전원 수용한다는 방침”이라며  “돌봄교실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는 급식도 제공하고 개학 연기에 따라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방학 기간 중 저소득층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하던 중식 지원을 휴업 기간에도 중단 없이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특히 “정부의 코로나19 경보 수준 심각 단계 격상 발표에 따라 기존에 운영하던 감염병관리대책반(단장 부교육감)을 교육감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전환한다”면서 “기존의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방역물품도 차질 없이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3월부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학생 수 50명 이상인 학교 중 보건교사가 미배치된 초·중학교에 대해서는 간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보건인력 88명을 한시적으로 배치해 학교의 방역과 학생 보건 활동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교육감은 또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외부인의 학교시설 사용 제한 방침도 밝혔다.

방과후 또는 방학 중에 외부인들이 사용하던 학교 운동장, 강당, 체육관의 개방을 한시적으로 중지한다. 특히 도내 7개의 학생수영장 운영도 중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학원과 PC방 등 학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관리와 순찰을 강화한다. 학원에 대해서는 교육부와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방역물품 비치, 시설소독 등을 점검하고 PC방 등 학교 밖 청소년 이용시설에 대해서는 학생부장 등을 중심으로 순찰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