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교량 등 내진보강사업에 11억원 투입
성남, 교량 등 내진보강사업에 11억원 투입
  • 전연희 기자
  • 승인 2020.02.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좌장치 교체·건축물 기둥보강 등 안전성 강화 공사 시행

경기 성남시는 지진방재 대책의 하나로 올해 사업비 11억원을 투입해 관내 교량과 공공건축물 등 13개 시설물을 대상으로 내진보강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시설물 중에서 중원지역 단대고가교, 수정지역 복정정수장 내 약품 투입동, 약품탱크 등 3개 시설물은 9억원을 들여 내진보강 공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앞서 시행한 내진성능 평가에서 기준 중 하나인 인명안전 수준을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된 공공 시설물들이다.

시는 해당시설물 실시설계 용역결과에 따라 교좌장치 교체, 건축물 기둥보강 등의 안전성 강화공사를 시행한다.

나머지 10개 시설물은 분당지역에 설치된 교량들로, 2억원을 투입해 내진성능 평가를 하기로 했다.

금곡나들목 1교와 2교, 낙생고가차도, 대장나들목교(상행), 대장나들목교(하행), 동막천2교, 머내고가교, 판교나들목 고가차도, 도당산교, 이매교 등이 대상이다.

내진성능 평가결과 기준에 미달하면 추후 사업비를 확보해 교량별 내진보강 추가 공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시 재난안전관실 관계자는 “교량 등 성남지역 공공시설물 433곳 중에서 61%인 266곳의 시설이 내진성능 평가에 따른 내진보강공사를 마친 상태”라면서 “시민이 안전한 도시구축을 위해 오는 2040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공공시설물의 내진성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성남/전연희 기자

chun21123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