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코로나19' 대국민담화… "엄중 국면으로 판단하고 최선"
정총리, '코로나19' 대국민담화… "엄중 국면으로 판단하고 최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2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행사·대규모 야외 행사 당분간 자제당부"
"방역 방해행위나 용품 매점매석 등 단호 대처"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 확산세로 접어든 것과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 확산세로 접어든 것과 관련해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사태와 관련, "큰 책임감을 느끼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담화를 통해 이 같이 밝힌 뒤 "정부는 감염 진행 상황이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담화는 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국민적 불안이 확대됨에 따라 이뤄졌다. 

정 총리는 "최근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국민께서 걱정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구시와 경북도와의 긴밀한 협력 아래 강도 높은 대응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전국적으로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에 대비해 지자체, 의료계와의 협력체계를 갖춰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초기 경증단계에서 전파력이 높지만, 치명률이 낮다는 특성이 있다"며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격리해 치료하면 충분히 치유할 수 있는 질환"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나 어르신 등 건강취약계층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대처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도 코로나19와 관련한 모든 상황을 있는 그대로 알려주시면 코로나19가 숨을 곳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시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또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코로나19를 이겨내야 하고 이겨낼 수 있다"며 "우리의 선진 의료 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이며 그동안 감염병 대응 경험도 충분히 축적돼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과거 사스와 메르스를 이겨낸 경험이 있다"며 "정부의 노력과 국민 여러분의 협조로 이번 코로나19 역시 극복해 낼 수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우리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말고 손씻기, 기침예절 등 위생수칙을 꼭 지켜달라. 국민여러분과 함께 이 상황을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