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풍향계①-서울] '심판' 칼 빼든 900만… 누구 손 들어줄까
[총선풍향계①-서울] '심판' 칼 빼든 900만… 누구 손 들어줄까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적 구성 다양한 서울, 정치성향 극과 극… '전국 민심 축소판'
17대 총선 이후 사실상 민주당 석권… 집값·복지·교육 등 변수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전국 단위 선거에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은 정치적 시험대이자 최대 승부처다. 이 중에서도 서울은 '민심의 풍향계'로 불릴 만큼 표심이 역동적이고 기민한 곳이다.

인적 구성이 다양해 정치적 성향도 차이가 크고, 대내외 현안에 따라 쏠림 현상도 심하다. '전국 민심의 축소판'으로 볼 수 있다. 선거 때마다 반전에 반전이 나타나기 때문에 정치권이 마지막까지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곳이기도 하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 1월 기준 서울특별시 전체 인구는 937만3509명에 달한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서울 지역 선거구는 전국 253개 중 49개를 차지한다. 전체 중 약 20%다.

◇ 정권심판 vs 야권심판… '민심척도' 서울의 선택

서울에서 보수정당이 승리를 거둔 건 사실상 2004년 17대 총선이 마지막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한나라당은 제1야당이었음에도 당시 서울 지역 48개 의석 중 40석을 가져갔다. 집권여당 통합민주당은 7석, 원내 5당 창조한국당이 1석에 그쳤다. 이후 2010년 열린 5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민주당 바람이 불었지만, 서울만큼은 오세훈 전 시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그러나 2012년 19대 총선부터는 보수진영의 대패가 이어졌다. 집권보수 새누리당은 당시 48개 지역구 중 16석 사수에 그쳤다. 반면 민주통합당은 30석, 통합진보당이 2석을 가져가며 반전을 이뤄냈다. 2016년 20대 총선 역시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49석 중 35석을 가져가면서 서울은 파란색 물결로 덮였다. 새누리당은 12석에 그쳤고, 호남 지지 기반의 국민의당은 2석을 가져가는 의외 성적을 냈다.

이후에도 서울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열린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후보의 손을 들어줬고, 2018년 7회 지방선거에서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3선 지방자치단체 수장을 허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국무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 등과 국무회의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부동산·코로나19·조국·미투 등 변수 산재

'영남은 보수, 호남은 진보'라는 고정관념이 있지만, 서울은 어느 이념이나 기조에 치우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지금까지 전망할 수 있는 이번 선거에서의 변수는 △부동산을 포함한 경제 실정 △민생·복지·교육 등 문재인 정부 정책 평가 △만 18세 유권자를 포함한 청년·중도 표심 등을 꼽을 수 있다.

특히 민주당은 서울 지역을 10년간 석권했지만, 이번 선거는 녹록치 않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2017년 상반기 5억8524만원에서 지난해 하반기 8억2376만원으로 2억3852만원 올랐다. 현 정부 2년동안 40.8%나 폭등한 것이다. 또 민생·경제 악순환 등 국정운영 상황이 어려운 것도 투표 결과가 방증할 가능성이 크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정부 대처를 두고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비위 의혹 사태로 청년층 민심도 대거 이반한 상황이다. 일부 당 안팎 인사의 성추행 논란도 한 몫했다.

다만 여론의 뭇매를 맞는 건 야당도 마찬가지다. 잇따른 장외투쟁과 국회 파행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는 중도층이 여전하다. 특히 코로나19가 퍼지는 상황에서 국회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통합당은 특위 명칭에 '우한 폐렴'을 넣어야 한다는 이유로 합의를 질질 끌어왔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정부의 대북 및 부동산 정책 등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문재인 정부의 대북 및 부동산 정책 등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49개 선거구, 저마다 사연·특징… 누가 쟁탈할까

이번 총선 최고대결은 '정치 1번지' 종로 쟁탈전이다. 현재 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대결은 20대 대선의 척도가 될 전망이다. 박근혜 정부 마지막 총리와 문재인 정부 첫 총리의 대결에 모든 시선이 쏠리고 있다. 대선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전 총리는 민심 다지기에 나섰고, 황 대표는 이른바 '청와대 포위 전선' 청포벨트를 구축해 민심 흔들기에 돌입한 상황이다.

민주당 소속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통합당 소속 오 전 시장은 광진을 쟁탈전을 예고했다. 종로 다음으로 여론의 주목을 받는 곳이다. 한강 전선 중 하나인 이 지역에서 유권자가 누구의 목소리를 들을지 관심을 모은다. 또 동작을에선 민주당이 나경원 통합당 의원을 꺾기 위한 대항마를 고심하고 있다.

서울 북동 지역인 노원병에선 2018년 재보궐선거에서 한 차례 대결한 김성환 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통합당 최고위원이 이번 선거에서도 마주했다. 현재 통합당에선 이 위원 외에 김용식 전 자유한국당 노원병 당협위원장도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이 위원이 당내 경쟁에서 이기면 김 의원과의 재대결이 이뤄진다.

서울 동부와 경기·강원을 잇는 중랑을에선 3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윤상일 전 새누리당 의원의 명승부가 나올지 기대를 모은다. 윤 전 의원 가문은 이 지역에서 400년째 세거하고 있다. 통합당에선 현재 윤 전 의원 외에 이성권 전 자유한국당 중랑을 당협위원장과 민병주 전 서울시의원 등이 예비후보를 등록한 상태다. 윤 전 의원이 경선에서 통합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서(공천)를 확보하면 재선 의원과 지역 전문가 대결이 펼쳐진다.

서남부에 위치한 양천갑은 여야 현역 의원 맞대결에 각 당 내부 경쟁도 치열하게 달아오르면서 대표적인 전략지역으로 떠올랐다. 민주당에선 당직자로 잔뼈가 굵은 황희 의원이 재선에 도전한 가운데 비례대표 김승희 통합당 의원이 도전장을 냈다. 현재 통합당에는 이기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도 출마의 변을 밝힌 상태다. 이 전 행정관은 20대 총선에서 황 의원과 맞대결을 벌인 바 있다.

대한민국 산업화의 상징 구로을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불출마로 무주공산 상태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가운데 통합당은 이곳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확정했다. 현재는 김용태 의원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서초·강남·송파로 묶인 강남 3구에는 8개의 선거구가 있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보수의 철옹성을 흔들며 강남을·송파을·송파병 3곳을 차지했다. 이곳을 전초기지로 5개 선거구도 쟁탈하겠단 계획이다. 다만 여전히 보수 성향이 세고, 통합당에 합류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출마 가능성도 나오고 있어 고전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4·15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지난 13일 일부 단수 공천신청자의 공천을 확정하면서 '황교안(종로)-오세훈(광진을)-나경원(동작을)'으로 구성된 '삼각편대'의 틀을 우선 구축했다. (그래픽=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4·15 총선에서 서울 광진을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지난 13일 일부 단수 공천신청자의 공천을 확정하면서 '황교안(종로)-오세훈(광진을)-나경원(동작을)'으로 구성된 '삼각편대'의 틀을 우선 구축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신아일보] 석대성 기자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