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천지 예배 참석자 등 철저조사… 신속조치 강구"
문 대통령 "신천지 예배 참석자 등 철저조사… 신속조치 강구"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2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 제공 정보에만 의존하면 후속조치 지지부진"
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북구 거주자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대구를 동행한 다른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북구 거주자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대구를 동행한 다른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받고, 50명 이상의 확진자를 낸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에 대해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40분부터 10시 8분까지 청와대에서 정 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조금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며 이같이 요청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대책을 집중적으로 시행하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자가 격리해 그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대구·경북 지역 특별방역대책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관심이 쏠렸던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선 정 총리는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보고했다.

정 총리는 "일본이나 홍콩, 싱가포르 등은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불구하고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