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코로나 19’ 확산 방지 선제적 조치
울진 ‘코로나 19’ 확산 방지 선제적 조치
  • 강현덕 기자
  • 승인 2020.02.2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까지 다중이용시설 잠정 휴관

경북 울진군은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 및 군민 안전예방을 위해 다음달 1일까지 관내 문화 시설, 사회복지시설 및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잠정 휴관한다고 20일 밝혔다.

도서관 및 문화 센터 전시관 등의 문화시설과 체육센터, 볼링장 및 읍·면 체육시설, 울진군종합복지회관, 노인회관 등 사회복지시설 등이 휴관하며 각 시설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행사들도 모두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 시설 전체의 위생을 수시로 점검하고 개관 연기 및 감염병 예방수칙에 대해 안내한다.

또한, 군은 각종 기관단체 및 읍·면 단위의 집회 및 행사진행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조치는 경북도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군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지역사회 내 확산의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결정했다.

전찬걸 군수는“지역 내 감염발생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울진군의 건강한 환경 조성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준수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울진을 만들 수 있도록 모든 군민이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울진/강현덕 기자

hd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