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코로나19’ 관광기업 애로사항 청취
용인 ‘코로나19’ 관광기업 애로사항 청취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2.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용인시는 19일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코로나 19’와 관련해 12개 관광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는 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엔 에버랜드, 한국민속촌, 라마다호텔, 엠스테이호텔기흥 등 11개 관광기업, 용인시관광협의회, 시 관계자 등 26명이 참석했다.

기업들은“지난해에 비해 단체 예약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이 장기간 지속 된다면 고용유지에 어려움이 생기는 등 굉장히 피해가 클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자체적으로 방역을 하고 있지만, 시에서 방역을 지원해 주면 방문객들이 심리적으로 훨씬 안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관광시장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시에서도 빅데이터 활용 등 다방면으로 관광자원을 홍보해 나가겠다”며 “지속적으로 관련 기업들과 협력해 상생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용인/김부귀 기자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