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중화장실 3102곳 환경 개선사업 본격 추진
부산시, 공중화장실 3102곳 환경 개선사업 본격 추진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2.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화장실 출입구 분리, 불법촬영 점검

부산시는 올해 공중화장실 3102곳에 대한 환경 개선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증가하는 속칭 몰래카메라 범죄와 황화수소 누출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공중화장실의 안전 및 시설개선 필요성이 더욱 증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부인회 부산시지부가 지난해 조사한 ‘공중화장실 이용실태’를 보면 시민들은 공중화장실에 대한 만족도와 청결도에는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으나 위생문제에는 불만족스러운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청결한 공중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대변기 칸 휴지통 없애기’ 정착, 공중화장실 관리인 실명제를 실시하는 한편, 월 1회 이상 대청소 및 소독, 청결의 날(매월 셋째 주 목요일)을 운영해 악취를 없애고 편의용품 비치 등 점검 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또 화장실 내 불법 카메라 촬영 근절을 위해 각 구군,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불법 영탐지기 359대를 설치, 운영하고 명절·휴가철이나 주요행사 때 관계기관과 연계한 합동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시는 점검성과를 거두기 위해 불법촬영 사례집을 배포하고 탐지전문가 양성교육도 실시할 방침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8월 광안리해수욕장 공중 화장실에서 발생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해가스 중독사고 재발 방지와 악취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하수처리구역 내 공중화장실의 정화조나 오수처리시설을 폐쇄하고 배수설비를 분류식하수관로로 연결하는 공사를 올해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식하수관로 설치지역 내 공중화장실 56곳에는 사업비 49억 원을 들여 배수설비를 분류식하수관로에 일괄 연결공사를 추진하고, 분류식하수관로 공사 시행지역 내 26곳은 분류식하수관로 전환공사와 병행해 연결공사도 추진한다.

지형여건 등으로 인접한 하수관이 없거나 하수관과 너무 멀어서 경제성과 시공성이 떨어지는 지역의 39곳은 향후 분류식 하수관로로 전환될 때까지 현재 정화조나 오수처리시설을 사용하되 안전점검을 실시해 노후·파손되거나 가스누출이 확인되면 정화조를 교체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출입구가 남·녀로 분리되지 않은 민간 개방화장실 32곳은 출입구를 따로 만들거나 층별 분리 사용하는 ‘민간 개방 화장실 남녀분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또 새로 정비한 다대포 동쪽 해안에 사업비 9000만 원을 투입해 화장실을 신축하고 추후 복원되는 생태하천에도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한 화장실을 확충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공공데이터 시스템과 연계해 그동안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한 공중화장실 데이터를 올해 하반기부터 개방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이 공중 화장실을 보다 쉽게 찾고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