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주력산업 활성화에 200억원 지원
부산시, 지역주력산업 활성화에 200억원 지원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2.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침체된 지역경제 총력 지원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주력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선다.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지역주력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200여억 원을 집중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역주력산업 육성사업은 시도별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주력산업에 관련되는 중소기업의 유망품목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직접 지원해 기업 성장에 중요한 종잣돈(Seed Money) 역할을 하는 사업이다.

부산시 지역주력산업은 2018년 지능정보서비스, 바이오메디컬, 지능형기계부품, 클린에너지 등으로 개편됐다.

부산시는 지역주력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 176억 원을 확보해 고용창출형 기술개발 등을 지원한데 이어 올해는 성과평가 인센티브 10억 원 등 국비를 추가 확보했다.

세부지원 분야는 △지역주력산업 상용화 기술개발 과제 지원(R&D 지원)에 108억 원 △시제품 제작․인증․마케팅 등 사업화 지원, 혁신성장 바우처 지원사업, 민간주도형 지역기업 육성 등(비R&D 지원)에 98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올해는 지역스타기업을 대상으로 글로벌시장 진출형 기술혁신 및 사업화 역량 강화사업에 47억원을 지원해 지역경제를 견인할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고, 민간참여를 확대해 유망 중소기업을 선별, 집중 육성하는 스케일업(Scale-Up) 프로그램을 새롭게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스타기업은 최근 3년 평균매출액 50억~150억 원으로 기업 대상 선정기준에 부합하는 지역 내 유망 강소기업을 발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함으로써 지역성장을 견인하는 역할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세부사업별로 지역주력산업을 공모할 예정이며, 현재 지역주력산업 연구개발(R&D), 비연구개발, 스타기업 연구개발(R&D) 사업 등이 공고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홈페이지와 (재)부산지역사업평가단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주력산업 육성사업을 통해 기업 성장과 지역산업 경쟁력 향상 등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이라면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침체한 지역주력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예산을 집중 지원하고 사업이 조기 시행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