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행정절차 '순항'
익산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행정절차 '순항'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0.02.2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특례사업 4개 공원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성황
도시계획위원회를 통해 공원조성계획을 변경 수립하고 지난 2019년 11월 마동(238,127㎡)·모인(123,918㎡)·수도산공원(346,040㎡)의 우선 협상 대상자와 협약 체결 후 토지보상비의 80%를 현금예치 수용했으며 현재 실시계획인가 추진 및 토지 보상 사전절차를 진행 중이다.
 
팔봉공원(884,293㎡) 또한 현재 협약 및 사업시행자 지정 준비 중으로 이르면 이달 중 협약 체결 후 토지보상비 예치 등 후속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사업인가 행정절차의 마지막 단계라고 볼 수 있는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이행하기 위해 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도시공원 4개소(모인·팔봉·마동·수도산)의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설명회를 실시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공원조성사업이 차질없이 잘 진행되어 지역주민들의 휴식 및 여가활동을 위한 공원이 우리 지역에 신속히 조성될 수 있도록 시가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LH에서 시행중인 소라공원도 2월말까지 지장물 및 토지조사를 마치고 보상계획 열람공고 등 보상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으로 6월 이전 사업계획 승인 및 토지보상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5개소의 대규모 공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다소의 어려움이 있지만, 시민들에게 쾌적한 도시환경과 소중한 여가활동 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