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백병원 '코로나19' 의심증상 40대 방문…응급실 폐쇄
해운대 백병원 '코로나19' 의심증상 40대 방문…응급실 폐쇄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2.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검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검사.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 A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나 역학조사가 진행되면서 응급실이 폐쇄됐다.

19일 해운대 백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께 내원한 40대 여성 A씨의 엑스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증세가 나타나 의료진이 격리 조치를 취한 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기침과 두통 증상을 보였지만, 해외방문 이력이 없어 선별 진료소를 거치지는 않았다.

코로나19 감염 여부에 대한 조사 결과는 6시간 이후에 나와, 병원 측은 의사와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도 격리한 상태로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