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항만장비 국산화 전환사업 본격 추진
부산항 항만장비 국산화 전환사업 본격 추진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2.1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하역장비 국산전환, 본격추진
항만장비 국산화 전환, 생산유발효과 6000억원 규모
▲부신항 신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jpg
▲부신항 신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jpg

부산항 신항 2-5단계에 설치될 하역 장비 국산화 추진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가 6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10월 발주한 부산항 신항 2-5단계 안벽크레인 및 야드크레인 국내 발주에 대한 생산유발효과를 해운항만업계 전문가들과 함께 분석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BP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부산항 신항에 설치돼 있는 69기의 안벽크레인은 모두 중국산 제품이다. 반면 부산항 북항은 안벽크레인 총 47기 중 42기(89.4%)가 국산 제품이다.

부산항에서는 2003년 태풍 매미에 의해 파손된 안벽크레인의 국산 대체품 7기를 제외하면 그동안 단 1기의 국산장비도 공급하지 못한 실정이다. 이는 외국, 특히 중국 기업과의 가격 경쟁력에 밀리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에 BPA는 보다 적극적인 국내 장비산업의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신규로 건설되는 신항 2-5단계 항만장비의 직접 발주를 결정했다.

신항 2-5단계에 설치될 안벽크레인 9기, 야드크레인 46기 등의 국내 발주에 따라 생산유발효과가 6417억원, 부가가치 약 2110억 원, 일자리 창출이 2386개에 달하는 것으로 BPA는 분석했다.

BPA는 또 앞으로 추가로 건설되는 2-6단계 등도 직접 발주해 부품 국산화 및 장비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계획이다.

BPA 관계자는 "현재 세계 항만장비 시장은 약 7조 원으로, 우리기업의 점유율은 1.7%에 불과하다"며 "국내 발주와 국산화를 통한 성장기반 조성 등 우리 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새로이 시장을 확대할 경우 약 1조 원의 시장진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