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동원시장 방문… 靑 "경제심리 회복 힘 싣기 위해"
김정숙 여사, 동원시장 방문… 靑 "경제심리 회복 힘 싣기 위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식당서 상인들과 오찬
생강청 재료 등 구입… 이연복·박준우 셰프 동행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한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8일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여파로 고객이 급감해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상인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방문한 동원시장은 주택 밀집지역 중심상권 시장이면서 먹거리가 풍부해 많은 고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그러나 최근 인근 음식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일 알려지면서 해당 음식점은 물론 시장에도 여파가 미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방문한 것이라고 윤 부대변인은 전했다. 

윤 부대변인은 "지난 12일 문 대통령의 남대문 시장 격려 방문에 이어 이날 김 여사의 시장 방문은 아직 가시지 않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위축된 경제심리 회복에 힘을 싣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시장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전통시장 전용상품권인 온누리상품권으로 꿀, 딸기, 배, 대파, 생강, 돼지고기 등을 구매했다. 

특히 김 여사는 채소가게에서 대파를 구매하며 가격 폭락으로 시름에 잠긴 농민들과 어려움을 나누는 차원에서 대파 소비에 적극 나서자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아울러 생강과 꿀을 대량 구매했다. 구입한 생강과 꿀은 임시생활 시설에 있는 우한교민들과 시설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생강청으로 만들어 전달할 예정이다. 

또 김 여사는 백남용 상인회장이 운영하는 축산 가게에서 환담을 나눴다. 

환담에서 김 여사는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기피되고 소외돼 얼마나 힘드셨을까 생각했다. 그럼에도 오히려 국민들께서 마음을 모아주셨다"며 "함께 극복하면서 회복하고 있는 모습에 응원하기 위해 왔다"고 인사를 건넸다. 

또 김 여사는 "확진자가 다녀갔어도 소독하면 안전하다"면서 "(확인자가 다녀간) 음식점에 가서 칼국수 먹고 잘 극복해 가자고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후 인근 음식점에서 함께 오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난 후 인근 음식점에서 함께 오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실제 김 여사는 이후 확진자가 다녀간 시장 인근 음식점에서 상인 15명과 오찬을 함께했다. 

김 여사는 "우리에게는 어려움 속에서 서로 돕는 '환난상휼'의 전통이 있다"며 "환난상휼의 국민정신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려울 때 한마음으로 이겨내고 계시는 상인 여러분께 감사하고 고맙다"며 "위기를 잘 극복해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김 여사는 "많은 분들께서 국가가 잘 대응하고 있다고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우리 국민은 IMF 경제위기, 일본 수출규제도 잘 극복했다"며 "함께 극복하면서 이겨내자. 대통령께 여러분의 목소리를 잘 전달해 자신감 있게 잘해 달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 여사는 "정부가 철저하게 대응하고 있고 국민들도 공중위생을 잘 지키고 있어서 모범적인 사례로 세계에 알려지고 있다"면서 정부·국민의 대응을 격려했다. 

이어 "내 사정도 힘든데 농민도 걱정하는 시장분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받았다"면서 어려움 속에서도 이웃을 걱정하는 상인들의 마음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윤 부대변인은 전했다. 

끝으로 김 여사는 "정부에서 코로나19에 치밀하게 대응하는 만큼 국민께서도 과도한 불안심를 떨치고 평소처럼 경제소비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장보기와 오찬 자리에는 이연복, 박준우 셰프가 동행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필요한 식자재를 구매하는 등 상인들을 위로하고 코로나19 로 어려움이 가중된 전통시장의 활력을 높이는 데 힘을 보탰다. 

청와대에서는 이재홍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정책실장,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 등 소수의 참모들이 함께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