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장애인체육선수단, 피. 땀. 눈물로 전국 4위 등극
부산장애인체육선수단, 피. 땀. 눈물로 전국 4위 등극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2.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선수단 역대 최대 메달 3위 획득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참가 부산 선수단 전국 4위에 등극, (사진제공=부산시)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참가 부산 선수단 전국 4위에 등극, (사진제공=부산시)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강원도 강릉 춘천 평창 일원에서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 부산 선수단이 전국 4위에 등극했다.

부산장애인체육선수단은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 역대 최다 메달(3위) 획득과 함께 지난해 전국 10위에서 무려 6계단이나 상승하는 기염을 토하며 전국 4위를 기록했다고 부산시가 18일 밝혔다.

아울러 지난 10월 전국장애인하계체육대회에 이어 이번 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도 전국 4위의 영예를 차지하며 겹경사를 연출했다.

부산시는 17개 참가 시·도 중 전년 대비 종합점수가 가장 크게 오른 시·도에 주어지는 도약상(대회장배)을 수상했다. 또 최다종목, 중증·여성 참가선수가 제일 많은 시·도에 주는 도전상(대회장배)까지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눈이나 얼음이 거의 없는 부산의 자연환경과 설상·빙상 등 전용연습공간 또한 부족한 훈련환경에서 부산선수단이 금 2개·은 4개·동 9개를 획득하며 종합득점 1만1206점으로 종합 순위 4위를 차지한 것은 선수와 지도자 모두의 땀과 눈물로 이뤄낸 값진 결실로 평가받고 있다.

당초 종합 6위를 목표로 했던 부산선수단은 쇼트트랙(빙상), 휠체어컬링, 크로스컨트리, 아이스슬레지하키 등에서 뛰어난 경기력으로 목표보다 높은 성적을 올렸다.

게다가 스노보드에서 대회 첫 메달을 획득하며, 선수단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쇼트트랙(빙상)에서 2관왕이 배출되면서 목표 초과 달성의 기반을 다잡았다.

쇼트트랙(빙상) 최예준(상당중)이 남자 쇼트트랙 지적장애(IDD) 청년부 500m, 1000m에서 2관왕에 올랐으며(금 2), 스노보드 이종수(장애인스키협회)가 뱅크드슬라롬 청각장애(DB), 알파인스키 박은지·김호준(장애인스키협회)이 여자 알파인 대회전 B 블라인딩, 이현미·최신애(장애인스키협회)가 바이애슬론 여자 스프린트 B(시각장애) 4.5㎞, 크로스컨트리 여자 프리 B(시각장애) 6㎞에서 각각 은메달 1개씩을 획득하며(은 4) 다시 한번 스포츠 도시 부산의 위상을 드높였다.

부산시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스포츠선수 고용확대(동계체전 선수), 체계적 전지훈련을 위한 예산 지원, 동계 스포츠지도자 확대 등 그간 장애인동계체육인 육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도 동계스포츠 지도자 확충, 훈련장 확보 등 장애인동계스포츠 지원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한편 대회 1위는 2만4024점(금 25 은 17 동 14)을 얻은 경기도가 차지했으며, 서울, 강원, 부산이 그 뒤를 이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