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 "검찰개혁 완수" 발언에 일제히 야유
통합당, 추미애 "검찰개혁 완수" 발언에 일제히 야유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1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회의 앞두고 '文 정권 비리은폐 추미애 사퇴하라' 종이 들고 입장하기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신임 국무위원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신임 국무위원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며 미소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1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무위원으로서 인사말을 한 데 대해 야유를 쏟아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2월 임시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문재인 정권 비리은폐 추미애 즉각 사퇴하라'라는 구호가 적힌 종이를 들고 입장했다.

이후 추 장관은 본회의장 단상에 올라 국무위원 인사말을 통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인권과 민생중심의 공정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원 여러분의 관심과 지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통합당 의원 사이에선 추 장관을 향해 "사퇴하라"는 말이 나왔고, 장제원 통합당 의원의 경우 추 장관을 향해 "그게 공정이야? 공정이란 말을 하지 마세요. 그만하세요"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통합당의 야유에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용히 하라"며 응수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