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강서갑 공천 논란'에 "수도권 전체에 영향 줄수도"
금태섭 '강서갑 공천 논란'에 "수도권 전체에 영향 줄수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2.1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다른 의원들을 바라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다른 의원들을 바라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의 공천 논란과 관련해 "강서갑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수도권 전체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강서갑에 '조국 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출마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금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임명은 이미 지나간 일인데 그걸 놓고 '조국 수호'가 이슈가 되는 선거를 치르는 것은 미래를 바라보는 게 아니다"며 "자칫 유권자에게 저희가 하는 일이 절대 틀리지 않는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절대다수의 국민들은 민주당이 판단 착오도 있고 실수도 있지만 문재인 정부가 잘해서 성공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선 민주당이 자기 교정능력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좀 더 겸허하게 잘못과 판단 착오를 인정하고 비판받으며 겸허한 자세로 (총선을)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금 의원은 "조국 수호 선거가 되면 수도권에 영향을 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제가 반드시 승리해서 공천을 받고 선거에서 당에 기여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금 의원은 민주당이 강서갑 공천 신청자 추가 공모에 나선 것과 관련해서는 "후보자 입장이니 당에서 하는 일에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아울러 금 의원은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을 향해 '빨간 점퍼를 입은 민주당 의원'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는 "당이 다양한 견해를 갖고 토론과 협의를 통해 나아가는 게 장기적으로 건강해지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금 의원은 "강서갑이 19대 총선 때 노원갑이 돼서는 안 된다"며 19대 총선 당시 수감 중이던 정봉주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노원갑에 '나는 꼼수다'의 멤버였던 시사평론가 김용민 씨가 출마했다가 막말 파문이 불거지면서 선거에 악영향을 미쳤던 점을 꼬집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