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혼밥’ 아닌 ‘집밥’ 처럼…'경로당식사도우미 호평'
단양군, ‘혼밥’ 아닌 ‘집밥’ 처럼…'경로당식사도우미 호평'
  • 신재문 기자
  • 승인 2020.02.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로당 식사도우미 모습. (사진=단양군)
경로당 식사도우미 모습. (사진=단양군)

충북 단양군은 18일 ‘혼밥’ 아닌 ‘집밥’같은 한 끼를 제공하는 군의 경로당식사도우미 사업이 겨울철 어르신들의 균형 잡힌 식사를 도우며 호평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기호에 따라 부담 없이 즐기는 ‘혼밥’과 ‘혼술’이 익숙해지는 1인가구가 늘어가는 시기에 많은 사람이 정답게 모여 함께 즐기는 ‘집밥’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은 다름 아닌 군의 마을 경로당이다.

군은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이 농한기인 동절기 기간 증가함에 따라 매일 챙기기 어려운 끼니를 걱정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부녀회원을 식사도우미로 활용한 경로당식사도우미 사업을 지난 2015년부터 6년째 추진 중이다.

새로운 주민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도 호응을 얻고 있는 식사도우미 사업은 관내 154개소 경로당을 대상으로 겨울철 3개월(1·2·12월) 간 추진하며 고령의 어르신들의 식사를 챙기는 ‘우렁각시’ 같은 효녀 정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군은 어르신들의 중식 문제 해결을 위해 각 경로당에 50명 미만인 경우에는 30만원의 인건비를, 50명 이상인 경우에는 5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매일 경로당에 나오시는 별곡1리 경로당의 한 어르신은 “노인들이 점심 한 끼 해결하는 게 참 고생이었는데, 경로당에 부녀회원들이 나와 따뜻한 밥을 해주니 더할 나위 없이 좋다”며 “부녀회원들이 받은 인건비를 다시 반찬값에 보태거나 불우이웃을 돕는데 쓴다고 들어 미안하면서도 참 고맙다”고 말했다.

군은 보다 효율적인 식사도우미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월 경로당 식사준비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자, 경로당 이용회원의 추천을 받은 자 등 선발 순위를 정해 식사도우미 선발에 만전을 기했으며 이와 함께 읍·면별 1개소의 경로당을 선정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개선사항을 반영하고 있다.

군은 실버토피아 건설의 초석으로 머물고 싶은 단양 경로당을 만들기 위해 경로당 운영비와, 냉난방비 지원, 위생소독 실시, 경로당 지키미 사업 등 다채로운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농촌에도 1인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경로당 식사 도우미 사업이 어르신들의 식사 문제 해결과 동시에 멀리 있는 가족들의 걱정을 덜어주는데도 한 몫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마을 어르신들을 생각하는 효심 행정을 모토로 감동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 추진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jm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