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 코디네이터 2명 케냐와 인도네시아 파견
대전시, 청년 코디네이터 2명 케냐와 인도네시아 파견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2.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만의 국제개발협력사업 모델 개발 나서
국제적 위상 제고와 대전 청년의 국제적 역량 강화 기대

시는 유엔 해비타트(UN-Habitat)와 공동으로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모델 전수 1단계 사업’을 위해 대전 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17일부터 8월 16일까지 6개월간 유엔 해비타트 본부가 있는 케냐 나이로비와 수원국 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은 ‘도심으로 돌아온 등대’라는 사업으로, 대전시가 2015년에 사업비 6억 원(국비 4억 원, 시비 2억 원)을 투자해 대덕구 대화어린이 공원 주변에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개선 사업으로 시범 추진했다.

이 사업은 2017년 ‘한국FM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안전브랜드 상표등록을 한 대전만의 독창적인 사업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해 11월 제7회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유치를 위해 남아공 출장 시 유엔 해비타트 본부(케냐 나이로비 소재)를 방문해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사무총장과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모델 전수사업’공동 추진에 대해 합의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에 파견되는 청년들은 우선 유엔 해비타트 본부에서 2개월간 직무교육을 마친 후, 컨설턴트 자격으로 대전의 우호ㆍ협력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약 3개월간 거주하게 된다.

이 기간 동안 사업 대상지 현지 조사, 사업 여건 및 타당성 분석, 현지 주민들의 인식과 요구를 파악해 현지 실정에 맞는 사업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우리시는 이를 바탕으로 파견 청년들이 개발한 ‘대전형 국제개발협력사업(ODA-CPTED) 모델’을 활용해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대전 최초의 국제개발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적극 협의해 오는 2021년 한국국제협력단 국제개발협력사업 공모사업을 신청할 예정이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최근 코로나19 대륙확산에도 불구하고 파견지인 아프리카 케냐와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 내에 아직까지 감염자가 없어 안전한 지역”이라며 “이번 대전청년 파견은‘모두를 위한 도시(Cities for All)’를 위한 첫걸음으로 국제적인 모범사례로 인식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지역 청년들의 국제적 역량 강화에 좋은 기회인만큼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