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소방서, 섬유공장 맞춤형 화재예방대책 추진
양주소방서, 섬유공장 맞춤형 화재예방대책 추진
  • 김명호 기자
  • 승인 2020.02.1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주소방서)
(사진=양주소방서)

경기 양주소방서는 2019년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계획의 일환으로 섬유공장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자료는 최근 3년간 양주 관내 화재 974건 중 168건(17%)이 공장화재이며, 공장화재 중 73건(43%)가 섬유공장 화재로 집계됐다.

또 화재발생 위험 요인 분석 결과 텐터기 및 집진 설비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온도조절장치 고장, 높은 전압에 의한 정전기 등으로 섬유 분진에 착화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양주소방서에서는 2월 중 관내 섬유공장 중 텐터 설비 가동 공장에 맞춤형 화재안전 메뉴얼을 배부하고, 화재가 발생했던 12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지도 방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경선 서장은 “섬유 공장 특성상 분진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성이 매우 높지만 주기적으로 청소할 경우 충분히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며 “섬유 공장 화재 예방에 공장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양주/김명호 기자

audgh19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