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T기업 속속 불참…기세 꺾인 ‘MWC 2020’ 결국 취소
글로벌 IT기업 속속 불참…기세 꺾인 ‘MWC 2020’ 결국 취소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2.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전염 우려…LG전자·인텔·아마존·페이스북 잇단 결정
존 호프만 GSMA 회장 강행의지 보였지만 “행사 개최할 수 없게 돼”
세계최대모바일 전시회 MWC 2020이 코로나19의 확산 우려 탓에 개최가 취소됏다. 사진은 개최 취소를 알리는 MWC 홈페이지.
세계최대모바일 전시회 MWC 2020이 코로나19의 확산 우려 탓에 개최가 취소됏다. 사진은 개최 취소를 알리는 MWC 홈페이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 예정이던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0’이 코로나19의 확산우려로 취소됐다. 전시회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그간 전시회 개최 강행의지를 보였지만, 참가기업들의 이탈이 가속화되자 취소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존 호프만 GSMA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MWC 2020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등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로 행사를 개최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MWC는 매년 2월 열리는 모바일관련 세계 최대 전시회다. 지난해엔 1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여했다. 그러나 올해 초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확산되면서, 모바일 기기 체험이 많은 MWC를 통해 전염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 같은 까닭에 국내선 LG전자가 제일먼저 불참을 결정했고, 삼성전자, SK텔레콤, KT 등 전시회 참가업체들은 출장단 규모를 축소키로 했다. 해외에선 중국 ZTE가 MWC에서 열 예정이던 기자간담회를 취소했고, 글로벌 통신장비사 에릭슨과 엔비디아 등도 불참의사를 밝혔다.

GSMA는 그간 MWC를 강행한다는 방침이었다. GSMA는 지난달 “코로나19가 지금까지 이번 행사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며 “계획대로 개최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GSMA는 이달 들어 LG전자를 시작으로 에릭슨, 엔비디아 등이 불참을 결정하자 ‘방역강화 방침’을 발표하며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아마존을 비롯해 AT&T, 소니, NTT도코모, 비보 등 글로벌 IT기업들이 전시회 불참의사를 밝혔고, 지난 12일엔 페이스북과 인텔, 시스코 등도 불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